경매 낙찰가율 10년 만에 최저치…업무상업시설, 21.4%p 폭락

경제일반 / 김현진 기자 / 2019-09-09 10:55:27
  • 카카오톡 보내기

 

경매 낙찰가율이 10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특히 자영업자 경기의 지표라 불리는 업무상업시설의 낙찰가율이 대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2019년 8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경매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9.5%p 하락한 62.8%를 기록했다. 진행건수는 1만1898건으로 전달보다 소폭 감소했다. 이 중 4034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3.9%, 평균응찰자수는 3.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8월 낙찰가율은 2009년 3월(61.8%) 이후 10년 5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용도별로는 업무상업시설에서 두드러졌다. 주거시설(-2.4%p)과 토지(-1.2%p)는 전월 대비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업무상업시설은 21.4%p 폭락한 44.3%를 기록했다. 이는 지지옥션이 관련 통계를 수집한 2001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경매 낙찰가율은 감정가 대비 낙찰가의 비중을 나타내는 지표다. 높은 낙찰가율은 경매에 나온 물건에 대한 투자 또는 소유 가치가 높게 평가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반대의 경우 시장에서 낮은 평가를 받는다고 볼 수 있다.


물론 개별 경매 물건의 특성에 따라 다양한 해석도 가능하다보니, 낙찰가율만으로 지역 경기 현황을 판단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하지만 업무상업시설에서 낙찰가율이 급락했다는 건 그만큼 경매 물건에 대한 시장의 관심과 평가가 낮아졌다는 걸 의미한다.

지역별로 가장 큰 감소 폭을 보인 곳은 경북(-37.8%p)과 강원(-22.9%p)으로 낙찰가율은 각각 31.6%와 50%를 기록했다. 지난 7월 전국 최고 낙찰가율을 기록했던 광주(96.6%)와 최하위권에 머물렀던 충남(60%)도 10%p 안팎의 낙폭을 보이며 각각 80.7%와 51.3%를 기록했다.

이에 반해 서울과 대전의 낙찰가율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전월 대비 1.7%p 높아진 87.9%를 기록했고, 대전은 7%p 오른 70.4%로 집계됐다. 용도별로는 두 지역 모두 토지 낙찰가가 10%p 이상 상승한 것이 주요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법원 경매 최고가 낙찰 물건은 공장들이 차지했다. 전체 금액으로는 높지만, 최초 감정가와 비교하면 턱없이 낮은 수준에 낙찰됐다. 1위는 경남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 소재 공장(토지 1만7153㎡, 건물 1만3355㎡)으로 감정가의 60%인 190억1000만원에 낙찰됐다. 정밀 공업 관련 사업장으로 운영되던 이 물건은 올해 5월 감정가 317억4141만원의 첫 입찰에서 유찰된 후 총 3차례 유찰 끝에 힘겹게 주인을 찾았다.

낙찰가 2위는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소재 공장이었다. 감정가의 52%인 107억원에 낙찰됐다. 경북 영주시 아지동 소재 콘도가 총 11번의 유찰과 대금 미납으로 인한 재경매 끝에 감정가의 7%인 91억원에 낙찰됐다. 낙찰가 3위를 기록했다.

8월 전국 최다 응찰자 상위 3건 모두 '서울 아파트'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응찰자를 불러 모은 물건은 용산구 이촌동 소재 아파트로 무려 80명이 입찰 경쟁을 벌인 끝에 감정가의 183%에 낙찰됐다. 동작구 상도동 소재 아파트에는 51명, 송파구 가락동 소재 아파트에는 38명의 응찰자가 몰렸다. 서울 지역 최다 응찰자 물건 모두 100%를 웃도는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서울 용산구 이촌동 소재 아파트(89㎡)에 무려 80명이 입찰서를 제출해 8월 최다 응찰자 수를 기록했다. 용산세무서 남서쪽에 인접한 물건으로 2012년 리모델링을 거쳐 새롭게 준공 허가를 얻었다. 지하철 4호선·경의중앙선 이촌역이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한 더블 역세권 아파트다. 2014년에 감정가 6억3000만원이 책정된 이후 5년 만에 첫 입찰이 진행됐다. 현재 시세 대비 절반 수준의 최저 입찰가가 많은 응찰자를 끌어 모았다. 치열한 입찰 경쟁 끝에 감정가의 183%인 11억5300만원에 낙찰됐다.


2위는 서울 동작구 상도동 소재 아파트로 첫 입찰에 51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131%인 7억8159만원에 낙찰됐다. 숭실대학교 북쪽에 접한 물건으로 지하철 7호선 숭실대역이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총 9개동 431가구 단지다. 강남 생활권 입지와 도심 내 숲세권을 갖춘 아파트라는 점이 인기의 요인으로 추정된다. 

[ⓒ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