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아프리카TV, 1인 미디어·e스포츠 생태계 구축 손잡았다

e스포츠 / 정장섭 / 2019-02-13 17:18:06
  • 카카오톡 보내기

▲13일 오전 서울 잠실 아프리카TV 오픈스튜디오 'KT 10GiGA Arena'에서 KT GiGA사업본부장 김원경 전무(오른쪽)와 아프리카TV 서수길 대표이사가 1인 미디어(BJ) 활성화 및 e스포츠 생태계 확장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KT]

[일요주간 = 정장섭 기자] KT와 아프리카TV가 1인 미디어(BJ) 활성화를 지원하고, e스포츠 생태계 확장을 위해 손을 잡았다.

 

KT는 13일 서울 잠실 아프리카TV 오픈스튜디오 'KT 10GiGA Arena'에서 아프리카TV와 전략적 제휴 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TV는 누구나 쉽게 PC나 모바일 기기(스마트폰, 태블릿 컴퓨터 등)로 실시간 생방송을 할 수 있는 국내 1위 1인 미디어 플랫폼이다. 

 

이번 MOU를 통해 두 회사는 ▲아프리카TV 오픈스튜디오10GiGA 인터넷 체험존 구축 ▲1인 미디어(BJ) 활성화를 위한 콘텐츠 제작 및 공동 프로모션 ▲e스포츠 생태계 확장을 위한 정기적인 리그 운영 및 공동 마케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KT는 이번 MOU를 기점으로 1인 미디어 시대를 위한 10GiGA 인터넷 서비스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김원경 KT GiGA사업본부장(전무)은 "10GiGA 인터넷은 기가 인터넷보다 4∼10배 빨라 5G 특화 서비스를 활용하기에 적합하고, 1인 미디어가 확산되고 게임이나 동영상이 고화질로 용량이 커지면서 차세대 네트워크로서의 가치가 증명되고 있다"며 "가상현실(VR) 기반 미디어가 늘고 4K 초고화질 영상이 일반화되면 10GiGA 인터넷은 5G와 함께 차별화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서수길 아프리카TV 대표이사는 "아프리카TV의 1인 미디어 플랫폼과 KT의 5G, 10GiGA 인터넷 기술이 만나 보다 새롭고 다양한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기술력과 콘텐츠 제휴뿐 아니라, 양사가 보유한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해 지속적으로 협업해 1인 미디어 활성화 및 e스포츠 생태계 확장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 회사는 지난해 9월 5G 차세대 1인 미디어 공동사업을 위해 ▲올레tv에 아프리카TV 채널 입점 ▲올레tv 및 올레tv 모바일에 아프리카TV 1인 미디어 전용 서비스 제공 ▲BJ를 활용한 다양한 공동 마케팅 ▲5G 인프라 활용한 1인 미디어 서비스 등에 대한 MOU를 맺은 바 있다.

 

[ⓒ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