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부인 리설주, 올해 2월 셋째 출산”

국방/외교 / 구경회 / 2017-08-29 15:02:22
  • 카카오톡 보내기
리설주, 2010년 첫째·2013년 둘째 이후 4년만의 출산
▲ 최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아내인 리설주(28)가 올해 2월, 셋째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보인다. 국정원은 28일 “북한의 리설주가 지난 2월 셋째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쳐)

[일요주간=구경회 기자] 최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아내인 리설주(28)가 올해 2월, 셋째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보인다.


29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정보위 현안 보고에서 국가정보원은 “북한의 리설주가 지난 2월 셋째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국정원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리설주는 2009년 결혼 이후, 2010년 첫 아이를 낳았고, 이어 2013년 1월 둘째를 낳았다.


이 중 둘째는 2013년 북한을 방문했던 미국의 농구 스타 데니스 로드먼에 의해서 ‘김주애’라는 실명이 공개되기도 했다. 둘째 이외 첫째와 셋째에 대해서는 이름과 성별 등 알려진 정보가 없다.


한편, 리설주는 지난해 3월 이후에 9개월간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출산설이 제기됐었다.


[ⓒ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