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北 대표단 온다...김영철 단장 등 고위급 파견

국방/외교 / 구경회 / 2018-02-22 13:51:31
  • 카카오톡 보내기

[일요주간=구경회 기자]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한다.


통일부는 22일 “북한이 이날 오전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명의 통지문을 통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행사 참가를 위해 김영철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 대표단을 25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파견하겠다고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지난 9일 방남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newsis)
지난 9일 방남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사진=newsis)

북한은 통지문에서 고위급대표단은 단장과 단원 1명(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수행원 6명으로 구성돼 있다고 통일부에 알렸다. 북한 대표단은 경의선 육로로 이동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우리 측은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폐회식 참가가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를 포함한 한반도 평화정착 과정을 진전시켜 나가는 계기를 마련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러한 입장에서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방남을 수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체류일정 등 실무적 문제는 앞으로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한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