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5·18 성폭행 철저히 조사 약속..."인간 존엄 회복 최선"

정치 / 최종문 / 2018-05-18 15:54:54
  • 카카오톡 보내기
문재인 대통령.(사진=newsis)
문재인 대통령.(사진=newsis)

[일요주간=최종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벌어진 성폭행과 관련해 “철저히 조사해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짓밟힌 여성들의 삶을 보듬는 것에서 진실의 역사를 다시 시작하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 메시지를 내고 “국방부와 여성가족부, 국가인권위가 함께 공동조사단을 꾸릴 것”이라며 “피해자 한 분 한 분이 인간의 존엄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짓밟힌 여성들의 삶을 보듬는 것에서 진실의 역사를 다시 시작하겠다. 민주주의의 가치만큼 소중한, 한 사람의 삶을 치유하는 데 무심하지 않았는지 돌아보겠다”며 “광주라는 이름으로 통칭되었던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을 존중하는 것이 국가의 존재 이유임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당시 상황을 되돌렸다.


문 대통령은 “그날 오후, 집으로 돌아오던 여고생이 군용차량에 강제로 태워졌다. 새벽기도를 마치고 귀가하던 회사원이 총을 든 군인들에게 끌려갔다. 평범한 광주의 딸과 누이들의 삶이 짓밟혔습니다. 가족들의 삶까지 함께 무너졌다”며 “한 사람의 삶, 한 여성의 모든 것을 너무나 쉽게 유린한 지난날의 국가폭력이 참으로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우리가 더욱 부끄러운 것은 광주가 겪은 상처의 깊이를 3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다 알지 못하고, 어루만져주지도 못했다는 사실”이라며 “역사와 진실의 온전한 복원을 위한 우리의 결의가 더욱 절실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월 광주는 가장 절망적인 순간에 가장 인간다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광주는 고립된 가운데서도 어떤 약탈도 일어나지 않았고, 주먹밥을 나누고 헌혈의 대열에 동참했다. 총격을 무릅쓰고 부상자를 돌봤다”며 “서로 돕고 용기를 북돋우며 가진 것을 나누는 일이 불의한 국가폭력에 대항해 이기는 방법이라는 사실을 역사에 남겨주었다”고 평가했다.


또 “오월 광주로 인해 평범한 우리들은 정의를 잊지 않을 수 있었다. 광주와 함께 하고 있다는 믿음으로 용기를 가질 수 있었다”며 “촛불광장은 오월의 부활이었고, 그 힘으로 문재인 정부가 탄생할 수 있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함께 돌보고 서로 나누며 광주의 정신을 이뤘다”면서 “그 정신이 더 많은 민주주의로 확장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 사람이 온전히 누려야 할 삶의 권리, 인권과 평화, 존엄성이 일상적 가치가 될 수 있도록 국민들께서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기념식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었다. 뜻깊은 기념사였다”며 “저도 마음을 다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불렀다”고 5·18일 기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 참석을 하지 않고 이낙연 국무총리를 광주로 내려보냈다. 이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중립을 위한 행동으로 분석된다.


[ⓒ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